뭐라 할 말이 없습니다..

마치 제 주변 분이 돌아가신 듯 슬픔이 가시질 않습니다.

국민을 위해 애써온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.
Posted by 제소

댓글을 달아 주세요



티스토리 툴바